왼쪽부터 ‘K 글로벌 실리콘밸리 2022’에서 업무 협약을 체결한 컬처플리퍼 소피아 리 대표, 조아라 이수희 대표

 

한국 최대 규모 웹소설 플랫폼 조아라가 미국 실리콘 밸리에 있는 브랜드 경험 현지화 전문가 그룹 컬처플리퍼(Culture Flipper)와 파트너십을 맺고 한국의 인기 웹소설 콘텐츠를 미국 시장에 소개한다.

양 사는 코트라 실리콘밸리에서 주관하는 K-글로벌 행사 첫날인 11월 7일(월) 업무 협약(MOU)을 체결하고 조아라 콘텐츠의 현지화 및 지식 재산권(IP) 사업의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한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이 협약을 통해 조아라는 자사 대표 웹소설을 미국 독자들에게도 소개할 길이 열렸다.

최근 K-콘텐츠는 전 세계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일찍이 일본과 중국, 동남아시아를 비롯한 아시아의 여러 나라들은 한류, 즉 K 콘텐츠에 열광해 왔지만, 전 세계의 콘텐츠 제작을 이끌어가는 미국 주류 시장에서 한류는 마이너한 장르였다. 그러나 OTT 업체의 부상과 함께 팬데믹이라는 새로운 상황은 전 세계인에게 K콘텐츠의 재미와 힘을 제대로 알리는 계기였다. 새로운 상상력과 더불어 현실의 부조리를 리얼하고 유머러스하게 다루면서, 각박한 현실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매우 균형 있게 짚어주기 때문이다.

K-콘텐츠 제작에서 현재 주로 소스로 활용되는 장르가 바로 웹툰과 웹소설이다. 한국에서는 빠른 속도의 인터넷과 컴퓨터를 활용해 2000년대 이후 새로운 상상력으로 무장한 신진 작가들이 대거 온라인으로 작품을 선보이기 시작했다. 이야기를 구성하는 능력과 컴퓨터만 있으면 누구나 작가가 될 수 있는 세계가 열린 것이다. 대중의 구미에 맞는 가벼운 소설, 전통적 방식의 지면에서는 시도되지 않은 다양한 장르가 웹소설로 연재되기 시작했고, 온라인 글 읽기에 친숙한 새로운 세대는 엄청난 반응을 보였다. 그리고 한국의 영상 콘텐츠 제작자들은 이런 흐름을 놓치지 않았다.

한국의 베스트셀러 웹소설과 웹툰이 영상 콘텐츠로 재가공되면서 한국의 드라마가 글로벌 K 드라마로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고, 그 원작인 인기 웹소설까지 사랑받는 것은 이제 현실이 됐다. 그런 점을 고려할 때 한국 웹소설 플랫폼의 선두 주자인 조아라의 웹소설이 미국에 진출하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다.

현지화 전문가 그룹 컬처플리퍼는 이 같은 핵심 역할을 담당하며 조아라의 미국 파트너사로 콘텐츠 현지화 및 IP 사업을 돕는다. 조아라 콘텐츠 현지화와 IP 사업 협력을 통해 예상하는 사업 수익은 1000만달러 정도다.

조아라는 2000년 웹소설 커뮤니티로 출발해, 현재 50만여개의 작품을 보유한 한국 최대 규모의 웹소설 연재 플랫폼 기업이다. 국내 웹소설 정액제 서비스인 ‘노블레스’는 작가의 꿈을 가진 이들의 등용문 역할을 하고 있다. 또 일반인이 대거 작가층에 진입해 기성 출판에서 찾아보기 힘든 판타지, 로맨스, 대체 역사 등 각종 장르 소설을 제공해 소비자들을 무한한 상상의 세계로 초대하고 있다. 현재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판타지 소설이나 라이트 노벨의 작가들은 대다수가 조아라에서 작품을 연재한 경험이 있다. 조아라의 대표 웹소설로는 2015년 이후 유행하기 시작한 헌터물의 시초라 할 수 있는 ‘나는 귀족이다’와 판타지 장르의 레전드로 알려진 ‘메모라이즈’를 비롯해 다수가 있다.

컬처플리퍼는 디지털 노마드들로 이뤄진 현지화 전문가 그룹이다. 북미 지역을 비롯해 아시아, 중남미, 유럽 현지에서 언어 전문가가 작가, 교정교열 에디터, 주제별 전문가, 마켓 리서처, UX 전문가, 타이포그래퍼와 팀을 이뤄 오디언스의 마음에 스며드는 브랜드 경험을 만들어낸다. 컬처플리퍼가 일관되게 인정받는 현지화의 저력은 바로 전문가들의 공동 작업에 있다. 현재 영어, 일본어, 중국어(대만 번체, 홍콩 번체), 프랑스어, 독일어 등 20여개의 언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2017년 1월 17일 설립된 컬처플리퍼는 대한민국 부산과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법인을 두고 있다. 컬처플리퍼는 △코인베이스 △아시아문화전당 △국립현대미술관 △예술경영지원센터 △차트메트릭 △바비디 △서울국제도서전 △대한출판문화협회 △청주공예비엔날레 △부산아시아영화학교 △프로즈미디어를 비롯해 여러 파트너사들과 협업해 왔으며 여러 업체의 현지화 작업을 돕고 있다.

저작권자 © 경영자를 위한 디지털 전략 가이드, 스마투스 비즈니스 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