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에서 네 번째 조현철 롯데알미늄 대표이사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롯데알미늄(대표 조현철)이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주관으로 23일 진행된 ‘2022년 대한민국 기술사업화 대전’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24일 밝혔다.

롯데그룹의 친환경 사업 육성 기조 및 친환경 포장재의 수요 증가에 대비해, 롯데알미늄은 ESG 경영 방침의 일환으로 자체 보유한 녹색기술을 활용하여 롯데제과, 롯데푸드 등 그룹 계열사의 녹색제품 포장재 사용 비중을 0.4%에서 10.2%로 대폭 확대하는 데 기여했다.

롯데알미늄의 대표적인 녹색기술은 유해 용제 대신 친환경 에탄올 용제를 사용하는 포장재 제조 기술이다. 롯데제과의 주력 제품인 몽쉘, 아몬드 빼빼로, 월드콘, 꼬깔콘, 치토스, 빠삐코 포장재 등에 이 기술이 적용되었고, 녹색 기술 활용을 통해 연간 570톤의 용제를 절감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합지 공정 단일화를 통한 전력 에너지 소비량 30.4% 감소 및 원부자재 로스율 30.1% 절감을 비롯해 연간 6만8610kg 상당의 탄소저감 등 친환경 성과를 거뒀으며, 이는 소나무를 10,395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최근에는 필름류 포장재에서 껌 내포, 빙과류, 라면 포장재 등으로 친환경 녹색 기술을 활용한 아이템 및 재질을 확대해 유해 용제 저감과 매출 확대를 적극적으로 추진 중이다. 2025년까지 그룹사 녹색 제품 포장재 사용을 50%까지 확대 전환하고, 신규 거래선을 추가 확보하여 친환경 매출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조현철 롯데알미늄 대표이사는 “산업자원통상부 장관상 수상을 통해 녹색인증을 활용한 친환경 포장재 산업의 노력이 대외적으로 인정받는 계기가 된 것 같아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ESG 경영의 실천과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꾸준히 기업 가치를 높이는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경영자를 위한 디지털 전략 가이드, 스마투스 비즈니스 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